ゆず - 夏色 (유즈 - 여름의 색) J-POP

아다치 미츠루의 H2에서



ゆず
(유즈)

夏色
(여름색)


駐車場のネコはアクビをしながら
(츄-샤죠-노 네코와 아쿠비오 시나가라)
주차장의 고양이는 하품을 하면서


今日も一日を過ごしてゆく
(쿄-모 이치니치오 스고시테 유쿠)
오늘 하루를 보내고 있어

何も變わらないおだやかな街並み
(나니모 카와라 나이 오다야카나 마치나미)
무엇도 변하지 않는 조용한 거리


みんな夏が來たって浮かれ氣分なのに
(민나 나츠가 키탓테 우카레 키분나노니)
모두 여름이 왔다고 들뜬 기분인데


君は一人さえない顔してるネ
(키미와 히토리 사에나이 카오 시테루네)
너는 혼자만 있는 듯한 얼굴을 하고 있어

そうだ君に見せたい物があるんだ
(소-다 키미니 미세타이 모노가 아룬다)
그래 너에게 보여주고 싶은 것이 있어


大きな五時半の夕やけ
(오-키나 고지 한노 유-야케)
커다란 다섯시 반의 저녁노을

子供の頃と同じように

(코도모노 코로토 오나지요-니)
어렸을 적과 똑같이

海も空も雲も僕等でさえも染めてゆくから
(우미모 소라모 쿠모모 보쿠라데 사에모 소메테 유쿠카라)
바다도 하늘도 구름도 우리마저도 물들어가니까


この長い長い下り坂を
(코노 나가이 나가이 쿠다리 사카오)
이 길고 긴 내리막길 언덕을

君を自轉車の後ろに乘せて

(키미오 지텐샤노 우시로니 노세테)
너를 자전거 뒤에 태우고

ブレ-キいっぱい握りしめて
(브레-키 잇빠이 니기리시메테)
브레이크 가득 잡고서

ゆっくりゆっくり下ってく
(윳쿠리 윳쿠리 쿠닷테쿠)

천천히 천천히 내려가



風鈴の音でウトウトしながら
(후-린노 오토데 우토우토 시나가라)
풍령 소리에 꾸벅꾸벅 졸면서


夢見ごこちでヨダレをたらしてる
(유메미고코치데 요다레오 타라시테루)
꿈을 꾸며 침을 흘리고 있어

Oh いつもと同じ網どごしの風の匂い
(Oh 이츠모토 오나지 아미도고시노 카제노 니오이)
Oh 언제나 같은 방충망 너머의 바람 냄새


休日でみんなもゴロゴロしてるのに
(큐-지츠데 민나모 고로고로시테루노니)
휴일에 모두 빈둥빈둥하는데

君はずいぶん忙しい顔をしてるネ

(키미와 즈이분 이소가시- 카오오 시테루네)
너는 아주 바쁜 듯한 얼굴을 하고 있어

そうだいつかのあの場所へ行こう
(소-다 이츠카노 아노 바쇼에 유코-)
그래 언젠가 그곳에 가자


眞夏の夜の波の音は)
(마나츠노 요루노 나미노 오토와
한 여름밤의 파도 소리는

不思議な程心靜かになる

(후시기나 호도 코코로 시즈카니 나루)
희한할 정도로 마음을 잔잔하게 해

少しだけ全て忘れて
(스코시다케 스베테 와스레테)
조금만이라도 모두 잊고

波の音の中包みこまれてゆく

(나미노 오토노나카 츠츠미 코마레테 유쿠)
파도 소리 속에 휩싸여가

この細い細いうら道を拔けて
(코노 호소이 호소이 우라미치오 누케테)
이 좁고 좁은 뒷거리를 빠져나가


誰もいない大きな夜の海見ながら
(다레모 이나이 오-키나 요루노 우미미나가라)
아무도 없는 커다란 밤바다를 보면서

線香花火に二人でゆっくりゆっくり火をつける
(센코-하나비니 후타리데 윳쿠리 윳쿠리 히오츠케루
선향불꽃에 둘이서 천천히 천천히 불을 붙여


いつか君の淚がこぼれおちそうになったら
(이츠카 키미노 나미다가 코보레오치소-니낫타라
언젠가 그대의 눈물이 흘러내릴 듯하다면


何もしてあげられないけど
(나니모 시테 아게라레나이케도)
아무것도 해주지 못한다 해도

少しでもそばにいるよ
(스코시데모 소바니 이루요)
조금이라도 곁에 있을게


この長い長い下り坂を
(코노 나가이 나가이 쿠다리사카오)
이 길고 긴 내리막길 언덕을

君を自傳車の後ろに乘せて

(키미오 지텐샤노 우시로니 노세테)

너를 자전거 뒤에 태우고

ブレ-キいっぱい握りしめて
(브레-키 잇빠이 니기리시메테)
브레이크 가득 잡고서


ゆっくりゆっくり下ってく
(윳쿠리 윳쿠리 쿠닷테쿠)
천천히 천천히 내려가

ゆっくりゆっくり下ってく
(윳쿠리 윳쿠리 쿠닷테쿠)
천천히 천천히 내려가


ゆっくりゆっくり下ってく
(윳쿠리 윳쿠리 쿠닷테쿠)
천천히 천천히 내려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16
128
3231

마우스오른쪽금지